English

작품

제작&배급작 > 장편영화

제작제품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인쇄하기

전선은 있다 

1998, Color, 60', 다큐멘터리
감독: 남태제
키워드: 음악

 

시놉시스
 
연출의도
<전선은 있다>는 한국에서 락음과 저항운동, 락음악과 노동자 대중이 만나는 하나의 사례에 대한영상 리포트이다. 외국의 경우, 노동자 대중 혹은 그 시대의 저항운동과 깊이 연관된 몇몇 유형의 락음악과 락뮤지션들이 있었다. 90년대 들어 한국에서 락이 새롭게 조명된 배경에 '락은 저항의 음악'이라는 담론이 존재했다. 그리고, 80년대 저항문화 혹은 민중문화운동의 새로운 출구 혹은 대안의 하나로서 락음악이 시도되기도 했다. <전선은 있다>는 이러한 시대적, 문화적, 배경 속에서 등장한 '메이데이'라는 락밴드와 노동자들이 스스로 만든 '지철밴드'라는 락밴드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좋은 소재이고 필요한 작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프리 프로덕션 기간을 갖지 못하고 상황을 장악하면서 촬영과 인터뷰를 진행해 나가지 못한 관계로 작품의 밀도가 떨어지게 되었다. 저항의 락 그 이면에 존재하는 뮤지션과 관객들, 대중들의 내밀한 고민을 더 치열하게 담아낼 수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무척 크게 남는다.
감독소개
- 남태제
1968년 출생
독립영화협의회 워크샵 16기
98 자유 공연 영상디렉터
거센소리
영상기록 다큐-인

1997 [괴물] 공동연출
1998 [전선은 있다] beta, color, 60'
         예나단편영화제 (2012, 독일)
         제2회 서울국제독립영화제 상영작
         인디포럼 (1998)
         제3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부문 상영작 (1998)
         제3회 서울다큐멘터리영상제 본선 상영 (1999)
스텝
연출 - 남태제
제작 - 남태제/백승재
기획 - 남태제/백승재
촬영 - 백승재/최정호/김경화
편집 - 남태제/최정호/김경화
캐스트